본문 바로가기

Community/관객기자단 [인디즈]1302

[벽을 해킹하기] 섹션 4 '다들 브로콜리를 좋아하는데, 저는 싫어해요.' 인디토크 기록 [벽을 해킹하기] 섹션 4 '다들 브로콜리를 좋아하는데, 저는 싫어해요.' 〈에두아르 글리상: 관계의 한 세계〉 인디토크 기록 일시 2023년 12월 16일(토) 오후 19시 30분 상영 후 참석 박유진 기획자, 제람 작가 *관객기자단 [인디즈] 19기 김소정 님의 기록입니다. 만티아 디아와라 감독의 2010년 다큐멘터리 〈에두아르 글리상: 관계의 한 세계〉 상영 후 박유진 기획자와 제람 작가의 인디토크가 진행되었다. 카리브 해 마르티니크 섬에서 태어나 디아스포라적 감각을 키워온 에두아르 글리상의 이야기는 문화적 기원이 서로 다른 타인과 어떻게 공존하며 살아갈 수 있을지 고민하고 실천하려는 박유진 기획자와 제람 작가의 토대가 되어주었다. 다양한 개인의 이야기가 혼종적으로 얽히는 인디토크 현장을 들여다보았.. 2024. 1. 15.
[벽을 해킹하기] 섹션 3 '당신의 눈동자에 건배'(〈너와 나〉) 인디토크 기록 [벽을 해킹하기] 섹션 3 '당신의 눈동자에 건배 Here's Looking at You, Kid' 〈너와 나〉 인디토크 기록 일시 2023년 12월 16일(토) 오후 4시 상영 후 참석 서강범, 달시 파켓 번역가 *관객기자단 [인디즈] 19기 김해수 님의 기록입니다. 언어를 새롭게 길어올리는 일의 중요성을 실감하는 요즘이다. 〈너와 나〉에서의 생생한 사랑은 번역 과정에서도 연두색 생동감이 느껴졌다. 이 마음과 안부가 멀리 가닿으리라 믿는다. 서강범 번역가(이하 서강범): 오늘 와주셔서 감사드리고요. 저는 독립영화와 미술 관련 번역을 하면서 SF 소설을 쓰고 있는 서강범이고요. 오늘 진행을 맡게 되어서 영광입니다. 옆에 계신 분은 한국 영화의 탁월한 번역가이자 훌륭한 후원가이신 달시파켓님을 모셨습니다. .. 2024. 1. 15.
[벽을 해킹하기] 섹션 1 '요즘 애들'(〈나쁜 영화〉) 인디토크 기록 [벽을 해킹하기] 섹션 1 '요즘 애들' 〈나쁜 영화〉인디토크 기록 일시 2023년 12월 17일(일) 오후 1시 상영 후 참석 김남석 감독, 한상철 밴드 불싸조 기타리스트, 함연선 마테리알 편집인 *관객기자단 [인디즈] 19기 김해수 님의 기록입니다. 간편히 명명되어온 말로 돌아가 점검하는 일은 중요하다. “나쁜”이라는 좁은 수사에 든 넓은 그들에 대해서 살펴본 자리 역시 필요했다는 생각이 든다. 함연선 편집인(이하 함연선): 영상비평지 《마테리알》에서 편집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함연선이라고 하고요. 오늘 한상철 님과 김남석 감독님 모시고 토크를 진행하려 합니다. 먼저 두 분 간단하게 자기 소개하면서 시작을 해보도록 할게요. 한상철 기타리스트(이하 한상철): 안녕하세요. ‘불싸조’ 밴드에서 기타를 치는.. 2024. 1. 15.
[인디즈 소소대담] 2023. 12 우리의 언어로 영화를 이야기하다 [인디즈 소소대담] 2023. 12 우리의 언어로 영화를 이야기하다 *소소대담: 인디스페이스 관객기자단 ‘인디즈’의 정기 모임 *관객기자단 [인디즈] 김지윤 님의 기록입니다. 참석자 : 하나, 둘, 셋, 넷, 다섯 우리의 언어로 영화를 이야기하다 보면 스스로의 마음을 다시금 울컥 건드리기도, 새로운 몸짓을 한 영화가 누군가의 입에서 누군가의 마음으로 새로이 전해지기도 한다. 그렇게 영화는 우리의 마음속에서 계속해서 움직거린다. 그 움직임에 충분히 마음을 맡기는 사람들과 12월, 2023년의 마지막 금요일에 마주 앉아 영화를 나누었다. * 12월의 독립영화 〈빅슬립〉 [리뷰]: 무방비가 기꺼운 관계(진연우) [인디토크]: 낙원의 가능성(김지윤) 하나: 편견을 깰 수 있었던 영화였어요. 세상이 비행 청소년들.. 2024. 1. 9.
[벽을 해킹하기] 섹션 2 '개구리들' 인디토크 기록: 개구리로 살아남기 개구리로 살아남기 [벽을 해킹하기] 섹션 2 '개구리들' 인디토크 기록 일시 2023년 12월 17일(일) 오후 4시 30분 상영 후 참석 최이다, HWI, 멜트미러, 김한주(실리카겔) *관객기자단 [인디즈] 조영은 님의 기록입니다. 최이다 감독은 기획전의 서문에서 다음과 같이 언급한다. “수입원으로서의 영상을 만드느라 바쁜 노동자이자, 수입과는 상관없이 영상 만들기를 멈출 수 없는 창작자들. 이들이 숨 쉬듯 자연스럽게 만들어 온 영상은 그동안 모니터, 전광판, 전시장 등지를 떠돌았으나 극장과는 다소 거리가 멀었다. 이는 극장이 비상업적인 공간이며, 이들의 영상이 상업적이라는 의미일까?” 이날 우리는 그 모호한 경계에서 살기 위한 생존법과 살아남기 위한 호흡법에 관해 이야기했다. 생업과 영상업 사이에서 .. 2024. 1. 4.
[동그란 영화제] 섹션 3 '우리만의 방식으로' 인디토크 기록: 다름 사이, 마주 앉은 방식들 다름 사이, 마주 앉은 방식들 [동그란 영화제] 섹션 3 '우리만의 방식으로' 인디토크 기록 일시 2023년 12월 15일(금) 오후 7시 상영 후 참석 강소연, 이동훈, 조현진, 백승화 감독 진행 이가빈(동그란 영화제 기획단) 섹션 우리만의 방식으로 상영 〈잃어버린 외장하드를 찾는 이상한 모험〉(백승화 감독), 〈눈에는 눈〉(이동훈 감독), 〈무서워서 크게 부르는 노래〉(조현진 감독), 〈내 방안의 Another World〉(강소연 감독) *관객기자단 [인디즈] 박이빈 님의 기록입니다. 마주한다는 것 이전에는 맞닥뜨리게 되는 낯섦이 있다. 낯선 공간과 상대가 있고 나조차 낯설게 느껴지는 내가 있다. 최선과 차선 사이의 어떤 선택이 나만의 방식이 되고, 이행해 볼 만한 과정이 될 때 내가 잃어버린 것은 .. 2023. 12. 28.
[동그란 영화제] 섹션 1 '시간의 중첩' 인디토크 기록: 또 만나기를 바랍니다. 또 만나기를 바랍니다. [동그란 영화제] 섹션 1 '시간의 중첩' 인디토크 기록 일시 2023년 12월 15일(금) 오후 1시 30분 상영 후 참석 방성준, 양승욱, 이란희 감독 진행 백소희(동그란 영화제 기획단) 섹션 시간의 중첩 상영 〈아마 늦은 여름이었을 거야〉(김소형 감독), 〈천막〉(이란희 감독), 〈그 언덕을 지나는 시간〉(방성준 감독), 〈가족의 모양〉(양승욱 감독) *관객기자단 [인디즈] 김채운 님의 기록입니다. 아름다운 영화제에 다녀왔다. 12월 15일 금요일 인디스페이스에서 개최된 [동그란 영화제]는 영화를 사랑하는 10명의 동료들이 100일에 가까운 시간 동안 의기투합한 끝에 세상에 모습을 드러내게 되었다. 총 3개의 섹션, 13편의 국내 독립영화로 구성된 이번 영화제에서 나는 첫 번.. 2023. 12. 28.
[인디즈 Review] 〈교토에서 온 편지〉: 떠난 들에도 봄은 오는가 〈교토에서 온 편지〉 리뷰: 떠난 들에도 봄은 오는가 *관객기자단 [인디즈] 이수영 님의 글입니다. 말은 제주로, 사람은 서울로. 이촌향도라는 단어가 생길 정도로 일자리를 위해 고향을 떠나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 먹고 살기 위해서라는 이름하에 수많은 사람이 삶의 터전을 버리고 새로운 산업에 정착해야 했고, 지금에 이르러서도 일자리와 대학을 찾아 다른 도시를 꿈꾸는 것은 당연한 절차가 됐다. 하지만 이 모든 이별이 선택된 것만은 아니라는 사실로부터 비극은 시작된다. 영화 〈교토에서 온 편지〉 는 예로부터 다른 지방에서 온 사람들이 많았다는 영도에서 진행된다. 이 공간을 토대로 벌어지는 ’떠남’이라는 행위를 다양한 인물을 교차시키며 그 이야기의 단상을 그려낸다. 공간을 매개로 펼쳐지는 삶의 여정과 굴곡.. 2023. 12. 28.
[인디즈] 〈빅슬립〉인디토크 기록: 낙원의 가능성 낙원의 가능성 〈빅슬립〉인디토크 기록 일시 2023년 12월 12일(화) 오후 7시 30분 상영 후 참석 김태훈 감독 진행 정성일 평론가 *관객기자단 [인디즈] 김지윤 님의 기록입니다. 골똘한 관찰과 깊게 헤아리는 눈길에서 비롯한 영화 〈빅슬립〉은 고이 담은 감정으로 투박하지만 따뜻하게 서로의 잠을 바라보고 이내 깊은 잠에 들곤 한다. ‘밤’과 ‘잠’이 어려운 인물들이 연결되어가는 과정은 가끔은 충돌하고 깨어지지만, 어느새 따뜻한 햇볕이 이들을 내리 쬐기도 한다. 밤과 잠을 담아내며 빛이 공존하는 영화 〈빅슬립〉이 사람을 만나는 방식에 대해 이야기를 들어본다. 정성일 평론가 (이하 정성일): 아마도 한국 독립영화를 꾸준히 보신 분들에게는 소재의 관점에서는 낯설지 않을 겁니다. 학교에서 드롭아웃된 청소년들.. 2023. 12. 27.
[인디즈] 〈물비늘〉인디토크 기록: 위로 발견하기. 위로 발견하기. 〈물비늘〉인디토크 기록 일시 2023년 12월 9일(토) 오후 3시 30분 상영 후 참석 임승현 감독, 김자영, 홍예서 배우 진행 이화정 영화저널리스트 *관객기자단 [인디즈] 김태현 님의 기록입니다. 임승현 감독의 마지막 인사를 서두로 가져와 보고 싶다. “주변에 놓인 사람들, 동물, 혹은 식물, 아니면 내리는 눈처럼 많은 것들로부터 위로를 발견할 수 있다고 믿는다. 다들 주변을 살피시면서 위로와 사랑을 발견하셨으면 좋겠다.” 〈물비늘〉에는 상실에 대한 슬픔으로 허우적거리는 인물들이 등장한다. 떠나간 이의 환상은 이곳저곳에서 발견되고, 인물들은 자주 자신의 죄책감 속으로 침잠한다. 영화는 이들을 그 자리에 놓아두지 않고 서로 마주 보게 한다. 이제 이들은 떠나간 이와 동시에 서로를 떠올릴.. 2023. 12. 20.
[인디즈] 〈괴인〉인디토크 기록: 어그러진 것들로부터의 공간 어그러진 것들로부터의 공간 〈괴인〉인디토크 기록 일시 2023년 12월 6일(수) 오후 7시 상영 후 참석 이정홍 감독 진행 이동진 평론가 *관객기자단 [인디즈] 박이빈 님의 기록입니다. 해가 진작 떨어지고도 남았던 시간, 〈괴인〉을 마주하기 위한 관객들로 극장은 가득 차 있었다. 포스터 속 기홍의 알기 어려운 두 눈과 관객들의 호기심 어린 두 눈은 괴이하게도 닮아 있었고, 적막 가득한 백색의 엔딩크레딧이 올라간 이후 수많은 눈들은 곧 마주하게 되었다. 극장만큼이나 가득 차 있었던 질문들과 대답들은 ‘심리적 공간감’을 이 안에서 실현하고 있었다. 〈괴인〉 속 인물과 상황, 관계는 어그러져 있고 사건의 발단과 결말에는 어떤 유난도 없다. 그러나 친구가 되기 위해 그랬고, 드러낼 수 없어 그랬고, 잠 잘 집.. 2023. 12. 20.
[인디즈] 〈홈그라운드〉인디토크 기록: 우리의 공간에도 역사가 있다 우리의 공간에도 역사가 있다 〈홈그라운드〉인디토크 기록 일시 2023년 12월 7일(목) 오후 7시 30분 상영 후 참석 권아람 감독, 출연자 전해성, 로터스 진행 셀럽 맷 페미니스트 팟캐스터 *관객기자단 [인디즈] 이수영 님의 기록입니다. 레즈비언은 실재했다. 영화 〈홈그라운드〉는 아주 간단한 위 명제를 명쾌하게 풀어낸다. 여성을 사랑한 여성들이 갑작스레 나타난 외계인이 아니었음을. 우리도 물리적인 공간에 모여 나만의 문화를 구축했고, 계보를 가지고 있음을 담아낸다. 모두가 들어봤지만 마주한 적은 없는 사회의 유령들이 역설적으로 물리적 공간을 점유했을 때, 손 때묻은 의자와 벽지 사이에는 어떤 이야기가 배어있을까. 눈물, 추억, 회한과 환희가 뒤섞일 공간일지라도 레즈비언에게도 홈그라운드가 있다. 셀럽 .. 2023. 12.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