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NDIESPACE, since2007

[03.03] 파수꾼 / 윤성현

by Banglee 2011. 3. 21.


Synopsis
 
“잘못된 건 없어,
    처음부터 너만 없었으면 돼…” 
 
 한 소년이 죽었다. 평소 아들에게 무심했던 소년의 아버지(조성하)는 아들의 갑작스런 공백에 매우 혼란스러워하며 뒤늦은 죄책감과 무력함에, 아들 기태(이제훈)의 죽음을 뒤쫓기 시작한다. 아들의 책상 서랍 안, 소중하게 보관되어 있던 사진 속에는 동윤(서준영)과 희준(박정민)이 있다. 하지만  학교를 찾아가 겨우 알아낸 사실은 한 아이는 전학을 갔고 한 아이는 장례식장에 오지도 않았다는 것. 뭔가 이상하다. 
그러던 중, 간신히 찾아낸 희준은 ‘기태와 제일 친했던 것은 동윤’이라고 말하며 자세한 대답을 회피한다. 결국 아버지의 부탁으로 동윤을 찾아나선 희준. 하지만, 학교를 자퇴하고 떠나버린 친구는 어디에도 없다. 
천진하고 순수했던 그 시절, 미성숙한 소통의 오해가 불러 일으킨 비극적 파국. 독단적 우정이 가져온 폭력과 그 상처의 전염은 우리를 아프고 충격적인 결말로 이끌어간다.
서로가 전부였던 이 세 친구들 사이에서 과연 무슨 일이 벌어진 걸까?


Director
 
윤성현 감독 (1982년)
 
학력 : 서울예술대학 영화과
        한국영화아카데미 연출과
 
필모그래피
2010 <파수꾼>, 옴니버스 <시선 너머>
2009 단편 <고백 한잔>
2008 단편 <아이들> <여행극>
 
수상경력
2010년 제 15회 부산국제영화제 뉴커런츠상 <파수꾼>
2008년 제 3회 국제대학생평화영화제 금상 / 관객상 <아이들>
2008년 제 9회 전주국제영화제 KT&G 상상마당 심사위원 특별상 <아이들>


Information

제목 _  파수꾼 (Bleak Night)
제작 _  KAFA Films
제공 _ 한국영화아카데미
배급 _ 필라멘트픽쳐스
각본/감독 _  윤성현
주연 _  이제훈, 서준영, 박정민, 조성하
상영등급 _  15세 이상 관람가
상영시간 _ 117분
개봉일 _  2011년 3월 3일
블로그 _ blog.naver.com/bleaknight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