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mmunity/관객기자단 [인디즈]

[인디즈_Choice] <로맨스 조> : 소문이 그렇듯이. 영화가 그렇듯이.

by indiespace_은 2016. 7. 25.





[인디즈_Choice]에서는 이미 종영하거나 극장에서 만나볼 수 없었던 작품들을 소개합니다. 

이 코너에서 소개되는 작품들은 독립영화 전문 다운로드 사이트 '인디플러그'(www.indieplug.net)에서 

다운로드 및 관람이 가능합니다.


인디플러그 <로맨스 조> 다운로드 바로가기 >> http://bit.ly/2a9wxOc





<로맨스 조> 리뷰: 소문이 그렇듯이. 영화가 그렇듯이.




*관객기자단 [인디즈] 김은혜 님의 글입니다.




현실과 허구의 경계를 어떻게 구분 지을 수 있을까? 그리고 이를 구분 짓는 기준은 무엇일까. 영화라는 틀 안에서는 이런 생각들이 무의미해진다. 허상이 현실일 수도 있고 현실이 허상일 수도 있음을 허락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로맨스 조>는 이를 이용하여 아예 대놓고 우리들에게 술래잡기를 시도한다.





300만 관객을 동원하여 스타감독으로 주목 받은 이감독은 프로듀서에게 끌려와 시골의 한 여관에서 시나리오 집필을 시작하게 된다. 혼자 심심했던 이감독은 다방 레지를 부른다. 레지는 이감독에게 ‘로맨스 조’의 러브스토리를 말해준다. 인기 여배우가 자살하던 날, 세상은 그녀에 대한 온갖 이야기를 쏟아내고 그녀와 마지막 영화를 같이 작업했던 조감독인 ‘로맨스 조’는 영화에 대한 회의를 갖고 자살을 시도한다. 그런데 그 순간 레지와 마주치게 되고 그 동안 잊고 있었던 첫사랑 초희를 떠올린다.





영화는 액자의 말 그림을 줌 아웃 하면서 ‘이 영화는 액자식 구성을 보여줄 예정이야’라고 말하는 듯하면서 레지가 들려주는 로맨스 조의 이야기가 옴니버스 식으로 나열되어 있기도 하고 보기에 따라 과거와 현재가 교차 편집된 스토리인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게 된다. 영화에서 등장하는 이 모든 이야기들은 서로 한 지점을 두고 엮여있음을 느끼게 될 터. 우리가 잘 따라가고 있는 건가 하는 생각에 조금은 당황스러울 수도 있겠지만, 그렇다고 해서 낯선 모험은 아니다.





<로맨스 조>는 마지막에 토끼를 따라 어디론가 향하며 마무리 된다.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가 연상된다. 우리는 그 동안 누구의 이야기를 듣고 있었던 걸까, 하며 술래잡기는 끝나게 된다. 그러다 보니 우리는 과거와 현재, 그리고 허구와 현실의 경계가 모호한 이 영화를 어떻게든 해석해내고 싶을 것이다. 가장 먼저 드는 궁금증은 ‘이 영화의 주인공, 혹은 이야기의 발화자가 누구인가’일 것이다. 제목처럼 로맨스 조가 이 스토리를 이끌어 나가는 발화자일 수도 있지만, 보는 사람에 따라 이 영화의 발화자를 이감독으로, 혹은 마담 레지로 둘 수 있다. 영화가 그렇듯이, 소문이 그렇듯이, 각자의 시점에 따라 주인공이 달라지고 이야기의 짜임새가 달라지기 때문이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