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mmunity/관객기자단 [인디즈]

[인디즈_Choice] <낮술> : 거부할 수 없는 너의 이름은 술, 그리고 여자

by indiespace_은 2015. 11. 11.




[인디즈_Choice]에서는 이미 종영하거나 극장에서 만나볼 수 없었던 작품들을 소개합니다. 

이 코너에서 소개되는 작품들은 독립영화 전문 다운로드 사이트 '인디플러그'(www.indieplug.net)에서 

다운로드 및 관람이 가능합니다.


인디플러그 <낮술> 다운로드 바로가기 >> http://bit.ly/1O31Zfo







<낮술> : 거부할 수 없는 너의 이름은 술, 그리고 여자



*관객기자단 [인디즈] 차아름 님의 글입니다.


술을 좋아하는 사람에게 낮술만큼 유혹적인 것도 없을 것이다. 때문에 노골적으로 ‘낮술’이라는 이 영화의 제목은 충분히 호기심을 갖게 만든다. 영화는 술과 여자, 그리고 여행을 소재로 이야기를 만들어 간다. 하지만 대단히 낭만적인 내용을 기대한다면 그 기대를 조금 접어두어야 할지도 모른다. '쪼르륵' 경쾌한 소리가 술잔에 담기며 시작된 영화는 친구들의 술자리를 보여준다. 여자친구 지혜와 헤어진 혁진(송삼동 분)을 위로하며 친구들은 정선 여행을 제안한다. 아는 형이 펜션을 한다, 5일장이 서서 볼거리 먹을거리가 많다는 등 그럴싸한 이유를 들어 혁진을 꾀어낸다. 다음날 혁진은 이래봬도 고급 와인을 한 병 들고 정선 터미널에 도착하지만, 친구들은 단 한 명도 보이질 않는다. 결국 혼자 강원도를 여행하게 된 혁진은 겪고도 믿기지 않을, 믿고 싶지도 않은 일들을 자꾸만 겪는다. 우연은 반복되고 점점 상황은 얽히고설켜 꼬여도 이보다 더 꼬일 순 없게 꼬여 버린다. 



첫날 숙소에서 혼자 왔단 여자의 말에 준비한 고급 와인을 가지고 접근하지만, 그 여자의 방엔 다른 남자가 있었고 와인마저 뺏기고 만다. 다음날 만난 그녀는 혼자 왔다는 말이 혼자 출발하고 도착했다는 말이었다고 넘겨버린다. 그리고 다시 그에게 술을 사달라며 유혹한다. 이 어리석은 혁진은 터미널로 가는 마지막 버스를 놓쳐가며 여자에게 양주를 사주지만, 진전도 없이 그녀는 다시 그 남자에게 가버리고 만다. 그런데 우연히 경포대에서 혁진은 다시 그들을 만난다. 몇 번의 굴욕을 당했음에도 혁진은 그들과 술을 마신다. 바다에서 한잔, 횟집에서 한잔, 노래방에서 한잔, 심지어 방까지 잡고 함께 술을 마신다. 그리고 마침내 그녀와 은밀한 상황이 연출되기도 하지만, 눈을 떠보니 웬걸! 눈 덮인 도로 위에 지갑과 핸드폰 심지어 바지까지 벗겨진 상태로 버려지고 만다. 



이뿐만이 아니다. 술을 거절하지 못한 그는 또 위기의 상황으로 자신을 몰아넣는다. 우여곡절 끝에 도로 위에서 히치하이킹으로 한 남자의 트럭을 얻어 타지만, 바로 이 남자가 뭔가 수상한 것이다. 차는 태워주지만 경찰서까진 데려다 줄 수 없고, 집에 돌아갈 버스비는 주지만 오늘은 갈 수 없도록 자꾸 술을 권한다. 한두 번 거절했지만 어려운 상황에서 자신을 구해줬기에 단호하게 거절할 수가 없었다. 무언가 분명 의심스럽지만 결국 함께 숙소에서 잠을 청하기로 한다. 하지만 역시 그 남자는 수상했다. 혁진이 샤워 중인 욕실에 함께 들어오고 잠자는 혁진의 몸을 더듬기까지 했다. 이에 위협을 느낀 혁진을 몰래 친구 기상(육상엽 분)에게 연락해 당장 이곳으로 와달라고 하지만 그마저 남자에게 걸리고 또다시 길 위에 버려진다. 



다행히도 다음날 혁진은 기상을 만난다. 이제 너무도 간절히 집에 가고 싶은 혁진. 그러나 기상은 다시 혁진을 꾀어낸다. 펜션을 한다는 형의 집에 사촌동생이 놀러와 있는데, 그녀가 아주 예쁘다는 것. 혁진은 이번에도 유혹에 넘어갔다. 하지만 펜션에서 만난 그 예쁘다던 사촌동생은 이번 여행에서 혁진과 제대로 얽혀 버린 악연이었다. 정선 터미널에서 처음 만난 그녀는 하필 혁진의 옆 좌석에 앉아, 원치 않은 음악을 들려주고 묻지도 않은 얘길 늘어놓았다. 이를 혁진이 애써 외면하고 잠을 청하자, 대뜸 욕을 하던 정말 이상한 여자. 또한 혁진이 도로 위에 버려졌을 때도 우연히 그녀와 마주쳤지만 도와주기는커녕 다시 욕을 퍼붓고 사라졌다. 펜션에서도 그녀는 남들은 모르게 자꾸 그를 압박한다. 결국 혁진은 그녀가 그의 목을 조르는 악몽에 시달리기도 한다. 



이처럼 계속된 말도 안 되는 일들에 이제는 유혹에서 벗어날 법도 한데, 그는 다시 술을 마시고 또 여자를 찾는다. 이런 상황들의 반복은 우연한 일들과 겹쳐 웃음을 자아낸다. 분명 영화는 우연의 상황들이 과하게 설정되어 있지만 그렇기 때문에 개연성이 없다는 문제보다, 그로 인해 유발되는 웃음이 공감을 만들어내며 유쾌하게 다가온다. 가끔은 어이없는 실소를 터뜨리게 하고, 때로는 기발한 폭소를 유발하면서 말이다. 때문에 영화를 보며 얽히고 꼬이는 상황들을 눈으로 마주하면서도 왠지 자꾸 술이 당길지도 모르는 일이다. 그렇다면 이 영화를 안주삼아 ‘낮술‘ 한 잔은 어떨까.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