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NDIESPACE, since2007

[독립영화, ing] 빌보드 레코드

by Banglee 2007. 11. 1.
[독립영화, ing]

<빌보드레코드> 배찬동 | 2007 | 80min | DV | Color | Documentary


   ★ 11월 11일(일), 18:10 상영 [감독과의 대화]
   ★ 11월 16일(금), 13:20 상영
   ★ 11월 20일(화), 15:40 상영

○ 12세 관람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빌보드 레코드 Billboard Records

배찬동 | 2007 | 80min | DV | Color | Documentary

<시놉시스>
내(감독) 고향 전남 순천에 학창시절부터 다니던 ‘빌보드레코드’라는 음반가게가 있었다. 3년 전 문을 닫았지만 세가 나가지 않아 외관 그대로 아직 남겨져 있다. 고향집을 오가는 동안 그곳을 바라볼 때마다 그곳에서 구입했던 음반들과 만났던 사람들을 떠올리게 된다. 라디오와 음반을 통해 음악을 듣던 문화가 MP3나 온라인을 이용하는 방식으로 변해버린 지금, 그들은 어떤 모습으로 음악과 함께 살아가고 있을까.

<연출의도>
 지금도 세계는 빠르게 변화하고 있고, 우리는 그 변화 속도에 적응해야만 뒤쳐지지 않는 환경에서 살고 있다. 무언가를 빨리 취하고 민감하게 반응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생활은 편리해졌다고 할 수 있겠지만, 그것을 제대로 곱씹어볼 여유는 없어졌기에 삶을 사는데 중요한 의미들은 하나 둘씩 간과되거나 망각되고 있다. '음악' 역시 마찬가지이다. 온라인을 통해 무형의 파일을 손쉽게 얻을 수 있게 되고부터, 혼자서 그것들을 즐기다가 지겨워지면 버리고 금세 또 다른 것을 취할 따름이다. 사람 몇이 모이면 자연스럽게 음악에 대한 이야기들을 주고받던 풍경도 불과 몇 년 사이에 찾아보기 힘들어졌다.

동시에 사람들은 공동체 문화가 점점 부족해지고 있음을 걱정하고 아쉬워한다. 따지고 보면 음반 산업의 불황과 함께 사라진 수많은 레코드 가게들이 바로 이런 공동체 문화에 있어서 중요한 역할을 해냈다는 사실을 쉽게 떠올리지 못하는 것 같다. 나는 <빌보드 레코드>를 만들면서 음악과 음반을 통해 새로운 사람을 만나고, 그 사람들을 통해 또 새로운 음악과 음반을 만날 수 있었던 레코드가게라는 공간을 담아내고 싶었다.
아울러 무대 위에서 화려한 모습으로 등장하는 뮤지션이 주인공인 영화들과는 다르게 단지 음악 듣는 것을 좋아하는 평범한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고 싶기도 했다. 좋은 음악은 단지 뮤지션에 의해서만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