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4회 독립영화 쇼케이스 <델타 보이즈>


한국독립영화협회와 함께하는 124회 독립영화 쇼케이스는 고봉수 감독의 <델타 보이즈>입니다. 관람을 원하시는 분은 아래 내용을 살펴보시고 신청해주세요.


● 신청방법: https://goo.gl/forms/1xxOANiX2aN3iqXs2 에서 양식 작성 

(선착순 마감이며 조기 마감될 수 있습니다. 마감시 구글 신청서 페이지가 닫힙니다. )

● 초대일시: 5월 16일(화) 오후 7시 30분

● 장소: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

● 부대행사: 상영 후 관객과의 대화 (고봉수 감독 참석)







<델타 보이즈 Delta Boys>

고봉수 | 2016 | Drama | Color | 120min



SYNOPSIS 

돈 없음! 빽 없음! 능력 없음!

하지만 무식하게 씩씩하고 대책 없이 당당하다!

 

매형의 공장에서 일을 도우며 지내는 ‘일록’은 돈에 대한 욕심도, 열정도 제로다. 

그에게 어느 날 친구 ‘예건’이 뜻밖의 제안을 하게 되는데 바로 남성 사중창 대회에 참가하는 것. 

처음엔 어이가 없다고 생각했지만 ‘일록’은 은근히 끌리게 되고 

그렇게 이름만 멋들어진 남성 사중창 그룹 ‘델타 보이즈’가 결성된다. 

비주얼을 담당하는 공장 알바남 ‘일록’, 

노래를 잘하는 건가? 고민되게 만드는 시카고에서 날아온 또라이 ‘예건’, 

빈손으로 등장하는 법이 없는 꽁치 파는 꽁지머리 청년 ‘대용’, 

1+1으로 찾아온 도너스 노점남 ‘준세’가 뭉쳤다! 

우리가 바로 델타 보이즈!



DIRECTOR’S NOTE 

<델타 보이즈>를 통해 주고 싶었던 메시지는 ‘포기하지 않는 것’이다.

 

4중창 대회 참가가 불투명해진 상황 가운데 “이 대회에 모든 것을 건 사람도 있다”는 일록의 호소, “잘하진 못하더라도 끝까지 하고 싶다”는 대용의 고백은 요즘 같은 세상에 정말이지 진부하고 비현실적으로 들린다. 주인공들의 낡고 촌스러운 비주얼과 대사 그리고 꿈은 보는 이로 하여금 한심하고 답답한 마음이 생길 수 있다.

 

하지만 이런 바보 같은 모습이 요즘의 팍팍한 현실에서 유일한 안위로 다가올 수도 있다는 것 또한 사실이다. 인생의 풍파를 적나라하게 겪고 있는 주인공들의 정신 상태로는 도저히 할 수 없는 행동과 불가능한 꿈을 통하여, 소싯적 꾸었던 순수한 꿈과 현실에 부딪혀 이미 잊어버린 모든 소망들을 일깨우고 싶었다. 또한, 포기가 일상이 되어버린 이 시대 청춘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주고 싶었다.



CAST 

백승환, 신민재, 김충길, 이웅빈, 윤지혜



DIRECTOR 

고봉수

2005, <3달라 베이비>

2006, <컵 오브 커피>

2015, <쥐포>

2016, <델타 보이즈>

신고
Posted by indiespace_은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