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NDIESPACE, since2007

[이벤트] 화요일, 회원정기상영회 상영작은 "우리들"이 다시 보고 싶은 영화!

by Banglee 2008. 3. 7.
3월, 회원 정기상영회

봄바람 불어 우린 인디스페이스로!
우리들이 직접 고른 영화와 함께하는 3월의 회원정기상영회


일시 : 2008년 3월 25일(화) 8시 20분
상영작 : 여러분이 가장 보고 싶어하는 영화!

입니다!
3월을 맞이하여 화요일 회원 정기상영회에서는
관객 여러분이 보고 싶은 영화를 상영합니다.

인디스페이스의 개봉작 뿐 아니라 독립영화 최고 화제작들로 엄선한 다섯편 중
여러분은 어떤 영화가 가장 보고 싶나요?

인디스페이스 관객과 함께하는 특별한 만남!
다시 보고 싶은 영화, 놓쳐서 아쉬웠던 영화, 꼭 봐야할 영화로 마련한 독립영화 다섯 편.
여러분이 보고 싶은 영화를 댓글로 남겨주세요.
가장 많이 선정된 작품을 3월 25일에 상영합니다.
많은 호응 부탁드립니다.

○ 선정기간 : 3월 7일(금)~3월 16일 (일)
○ 선정작 및 추첨 이벤트 발표 : 3월 17일(월)

※ 댓글을 남겨주신 분 중 추첨을 통해 20분(1인 2매)을 초대합니다.




★ 3월 회원정기상영회 추천작

사용자 삽입 이미지
① 은하해방전선
윤성호 | 2007

멜로가 되고 싶은 코미디 은하야, 이런 멜로는 진짜 맨정신으로는 못하겠어.
연애도, 영화도 말로는 베테랑인 초짜 감독 영재가 사랑과 일에 대한 과도한 스트레스로 실어증에 걸리면서 벌어지는 예측불가 스토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② 판타스틱자살소동

감독 박수영, 조창호, 김성호 | 2007년

상상극한 옴니버스
이상한 이유로 각각 자살을 시도하는 세 사람을 말리려다 더 이상한 상황에 휘말리는 여고생 지나 (‘암흑 속의 세 사람’), 세상의 정의를 지키고 싶었으나 무력감을 느껴 자살을 시도하는 경찰 (‘날아라 닭’), 어려움에 빠진 소년을 구하려다 자신의 생일에 자살하는 기구한 노인 (‘해피 버스데이’) 등이 이 판타스틱한 이야기의 주인공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③ 택시블루스

감독 최하동하 | 2007년

7만대의 고백

다큐멘터리 영화 감독인 그는 생활비를 벌기 위해 어느 여름, 서울을 누비는 7만대의 택시 중 한대의 택시를 몰기 시작한다. 하루 12시간, 주야 교대로 근무하며 20-30회 승객을 태워야만 8-10만원대의 사납금을 겨우 채우는 생활 속에 그는 택시 뒷자리에 앉은 각양각색의 사람들이 궁금해졌다. 최하동하 감독은 그렇게 서울과 서울의 사람들을 ‘인터뷰’하기 시작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④ 아스라이

감독 김삼력 | 2007년

다른 또래들과는 조금은 다른 길을 가는 20대 영화청춘의 상실과 희망에 관한 이야기.

마치 구슬처럼 어디로든 갈 수 있지만 상승에 대한 탄력이 부족한 것이 20대이다. 영화를 통해 삶과 상실을 이해하고 성장하는 한편 세상에 대한 관념을 형성해 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⑤ 저수지에서 건진 치타
감독 양해훈 | 2007년

스무살, 죽도록 맞아본 적 있어?
고등학교 때 표에게 괴롭힘을 당하던 제휘. 졸업 후 가급적 밖에 나가는 걸 자제하며 살고 있다. 그의 유일한 대화 상대는 인터넷이고, 유일하게 하고 싶은 건 순간이동이다. 그런 그에게 어느 날, 장희가 다가온다. 장희와 어울리면서 조금씩 세상에 대해 마음을 여는 제휘. 그 무렵 자신을 괴롭히던 고등학교 동창 표를 다시 만나게 된다. 제휘는 졸업 뒤 다시 만난 표에게 또 다시 모욕과 멸시를 당한다. 결국 인터넷 너머 누군가에게 도움을 청하는데...



댓글11